부산 태종대유원지는 부산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예로부터 시인과 문인들이 즐겨 찾았던 장소예요. 태종대에는 역사적인 배경을 바탕으로 여러 이야기가 전해져요. 그중에 신라 시대 29대 태종 무열왕이 현재의 장소를 방문하여 활을 쏜 후에 태종대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어요. 그리고 조선 시대에 전국적으로 심각한 가뭄이 들어 걱정되어 태종이 이곳에서 비를 내려달라고 기도해서 비가 내렸다고도 하죠.

    태종대 유원지는 시원하게 펼쳐진 풍경으로 가슴마저 탁 트여요. 드넓은 대한해협도 볼 수 있고 날씨가 좋으면 56㎞ 떨어진 일본 쓰시마섬까지 보일 정도예요. 해안을 따라 소나무를 비롯한 120여 종의 수목으로 풍성한 숲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에요. 오랜 세월 동안 파도에 부딪혀 역동적인 모습으로 변한 절벽이나 기암괴석은 자연이 만들어내는 절경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요.

    부산 태종대유원지 - 부산의 커플 데이트 명소 베스트 10부산의 가볼 만한 곳 베스트 10에 소개된 하이라이트(여기에서 부산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부산 태종대유원지의 특별한 점

    태종대유원지는 풍성한 자연생태자원과 해안이 어우러진 절경이 감동을 선사합니다. 관광유람선을 타고 바다로 나가 태종대 해안 절벽을 바라보노라면 새로운 감흥을 선사해요. 육지에서 바다를 바라보다 바다에서 육지를 바라보면 또 다른 세상을 경험할 수 있어요. 곳곳에 낚싯대를 드리운 낚시꾼과 조용하고 드넓은 바다의 푸른 파도 속으로 들어가 해산물을 따오는 해녀의 모습은 마치 한 폭의 그림처럼 다가와요.

    멋진 해안 침식이나 절벽 등을 감상하다 보면 지난 100여 년간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어두운 바닷길을 비추며 안내해온 영도등대가 눈에 들어오죠. 영도등대로 들어가 자연사 박물관을 방문하면 공룡 발자국과 백악기 공룡 서식지로 추정되는 공룡화석을 감상해보며 잠시 상상의 나래를 펼쳐볼 수 있어요. 해안을 따라 형성된 숲에는 난대와 온대의 수종들이 울창하게 자라나 바다와 어우러져 쾌적한 모습을 선사해요.

    부산 태종대유원지를 즐길 수 있는 팁

    태종대유원지의 명소들을 만나볼 방법은 대략 세 가지인 순환도로를 따라 걸어보기, 순환 열차 타기, 유람선으로 해상일주가 있어요. 순환도로에서는 일반 차량이 통행할 수 없어 매우 한적해요. 유원지 입구의 안내판에는 순환도로 모두 돌아보기가 1시간 정도라고 하지만, 느긋하게 보면 2~3시간이 금방 지나가요.

    순환 열차를 이용하면 걷는 것보다 좀 더 여유롭고 편리할 수 있어요. 1회에 총 96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누비열차에서는 이동 중에 직원분이 태종대에 얽힌 다양한 정보를 유쾌하고 재치있게 들려줘요. 태종대 전부를 편안하고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것이 열차 이용의 장점이에요. 유람선은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살펴보고 오륙도 근처까지 다녀올 수도 있고 육지와 바다가 접해 만들어낸 절경도 마주하실 수 있어요.

    부산 태종대유원지

    주소: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영도구 전망로 24(동삼동)

    운영 시간: 입장: 하절기 3~10월(04:00), 동절기 11~2월(05:00)/퇴장: 하절기 3~10월(24:00), 동절기 11~2월(24:00)

    전화: +82-51- 860-7866

    여행을 계획해 보세요!

    맨 위로 돌아가기